해양레저전문미디어 요트피아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구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프랑스가 사랑한 사진가 '자끄 앙리 라띠그' 국내 최초 개인전KT&G 상상마당 <라 벨 프랑스 La Belle France> 전 개최
승인 2017.04.19  12:49:20
요트피아 김형일 기자  |  haejukdl@naver.com
   
▲ 포스터 작품 : 르네, 1930년 6월 빌라르 드 랑스.

KT&G 상상마당이 국내 최초로 프랑스가 사랑한 사진작가 자끄 앙리 라띠그 개인전 <라 벨 프랑스(La Belle France)!>를 4월 18일(화)부터 8월 15일(화)까지 새롭게 리뉴얼 된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 갤러리(4,5F)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프랑스 자끄 앙리 라띠그 재단(La Donation Jacques Henri Lartigue)과 알랭 귀타르 갤러리(Galerie Alain Gutharc)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 자끄 앙리 라띠그.

KT&G 상상마당 20세기 거장 시리즈 네 번째, 자끄 앙리 라띠그 <라 벨 프랑스(La Belle France)!> 전은 KT&G 상상마당의 20세기 거장 초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4년 로베르 두아노, 2015년 레이먼 사비냑, 2016년 장 자끄 상뻬를 이은 네 번째 시리즈 전시다.

   
▲ 들라주(Delage) 자동차, 1912년 6월 26일 프랑스 그랑프리.
   
▲ 'ZYX 24'가 날아오르고... 역시 날아오르는 시도를 피루, 지수, 조르주, 루이, 데데 그리고 로베르도.

전시 제목인 ‘라 벨 프랑스(La Belle France)’ 는 프랑스어로 ‘아름다운 프랑스’라는 뜻으로, 20세기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 프랑스 상류계층의 모습, 매혹적인 여인들의 여유로운 모습 등 자끄 앙리 라띠그의 자유롭고 감각적인 사진 200여점으로 구성된다. 흑백사진은 물론, 초기 천연색 사진술 중 하나인 오토크롬 기법의 컬러필름과 화가 피카소의 일상 모습이 담긴 사진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알랭 귀타르 갤러리(Galerie Alain Gutharc) 소장본으로 자끄 앙리 라띠그가 사랑했던 여인 비비(Bibi)의 모습이 담긴 100여 년 전 인화된 사진들을 모아 빈티지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 경주용 싱어 한 대, 아카시아 대로 / 1912년 6월 5일, 파리.

자끄 앙리 라띠그는 1894년 프랑스 쿠르브부아에서 태어나, 8살 때 그의 아버지로부터 카메라를 선물 받아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부유한 가정에서 자란 그는 20세기 프랑스 상류층의 일상 생활을 아름답게 포착하였다. 사진에는 따뜻함과 여유로움이 담겨 있으며 인생의 아름다운 찰나가 담겨있다.

   
▲ 내 차에 탄 릴리앙 뮈르와 니네트 / 1915년 8월, 파리

자끄 앙리 라띠그는 사진 작업뿐만 아니라 1915년 화가가 되기 위해 J.P 로랑에게 그림을 배워 국립미술협회가 주최하는 전시회에 참가하면서 화가로서 점차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다. 당시 유명 화가들과도 친분을 쌓았으며, 특히 피카소를 촬영한 사진은 세간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 자택에 머무는 피카소 / 1955년 8월, 칸.

1963년 뉴욕현대미술관 큐레이터에 의해 사진 전시를 진행하고, <라이프>지에 실리면서 그의 사진은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게 된다. 1964년에는 자끄 앙리 라띠그를 좋아하던 사진작가 리차드 아베든이 정리한 사진집 <세기의 일기(Daily of a Century)>가 출판되기도 했다.

   
▲ 코코 / 1937년 12월, 칸.

자끄 앙리 라띠그의 작품은 일상적인 주제를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촬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타 사진 작가들에게서 볼 수 있는 전형적인 격식 위주의 사진 스타일을 완전히 탈피했다는 이유로 언론에서 찬사를 받기도 했다. 사진기술과 기교보다는 그가 지닌 자유로운 정신과 일상에 대한 즐거움에서 특별함을 느낄 수 있다.

전시 기간 중에는 흑백사진 현상/인화 체험, 사진 저작권 등 전시연계 특강들을 진행한다. 전시 관람 및 교육 참가문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추후 KT&G 상상마당 홈페이지 (www.sangsangmadang.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관람료는 1만 2천원. 문의 02-330-6223

[관련기사]

[인기기사]

요트피아 김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입력 2017.04.19  12:49:20
© 요트피아(http://www.yachtp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뒤로가기 위로가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마포구 큰우물로 75, 11층 1108호  |  등록번호: 서울 아03968  |  등록일자: 2015년 11월 5일
대표전화 : 02-711-0257  |  팩스 : 02)718-0256  |  이메일 : yachtpia@yachtpia.com  |  대표 : 유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연수
기업은행 600-025977-04-013 유연수
요트피아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YACHTP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