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저전문미디어 요트피아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구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해양사진대전·해양문학상·해양영토 글짓기대회 통합시상식 개최
승인 2017.09.26  10:10:37
요트피아 유연수 기자  |  yys412@naver.com
   
▲ 고창 갯벌축제에서 조개캐기 체험에 참가한 가족 모습.

2017년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해양문학상’ ‘해양영토 글짓기대회’ 대상의 영광은 김나란, 고미진, 이하영에게 각각 돌아갔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한국해양재단(이사장 이재완), 해양환경관리공단(이사장 장만)과 함께 오늘 26일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등 3개 행사의 시상식을 통합하여 개최한다.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은 바다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은 사진을 통해해양의 가치와 의미를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2006년부터 시작한 행사로,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였다. 총 2,000점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예심과 본심 등을 거쳐 김나란 씨(경기 양평)의 ‘갯벌에서 희망을 찾다’ 등 56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다음으로, 올해 11회째를 맞은 ‘해양문학상’은 고등학생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바다와 관련된 체험을 담은 시․소설․수필 등의 문학작품을 공모하였다. 올해에는 총 1,327편의 작품이 접수되어 11편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이 중 표류하는 북한 어선과 이를 두고 대치하는 남북 군인들의 상황을 실감나게 그린 고미진 씨(전북 전주)의 소설 ‘바다의 경계에서’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해양영토 글짓기 대회’는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였으며, 바다를 소재로 작성한 시 또는 짧은 산문을 공모하여 총 61편(초등 20․중등 20․고등 21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였다. 대상 수상작인 저동고등학교 이하영 학생의 산문 ‘바다를 듣는 날’ 은 시각 장애인 친구와 함께 떠난 속초 여행에서 느꼈던 바다의 푸근함과 아름다움을 서정적인 산문으로 표현하였다.

해양사진대전 수상작은 이달부터 전국 총 12개 시설*에서 순회 전시하며, 해양문학상과 해양영토 글짓기 수상작들은 작품집으로 제작하여 전국 160여개 도서관 및 해양관련 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김양수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바다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바다와 관련된 각종 공모전을 꾸준히 개최하고 수상작들을 널리 배포하여 홍보하겠다.” 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요트피아 유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입력 2017.09.26  10:10:37
© 요트피아(http://www.yachtp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뒤로가기 위로가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요트피아  |  등록번호: 서울 아03968  |  등록일자: 2015년 11월 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유연수  |  주소: 서울시 마포구 큰우물로 75, 11층 1108호
발행일자: 2011년 3월 31일  |  대표번호: 02-711-0257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주희
기업은행 600-025977-04-013 유연수
요트피아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YACHTPIA. All rights reserved.